스타벅스 NFT, 스타벅스 CEO 연내 사업 시작 계획 발표

    스타벅스가 연내 대체불가능한토큰 (Non-Fungible Tokerns, NFT)사업을 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코카콜라, 파파존스, 맥도날드 등 글로벌 식음료 업계가 일제히 NFT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식음료 기업들은 메타버스 산업이 커지면서 가상세계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고객 충성동를 높여 지속적인 성장을 유지할 수 있는 수단으로 NFT를 점찍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스타벅스의 연내 NFT사업 

    긱와이어(Geekwire)에 따르면 최근 CEO로 복귀한 슐츠CEO는 스타벅스 창업자는 연내 NFT 사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는 디지털 네이티브가 아니지만 블록체인을 통해 예술품, 비디오, 사진 및 기타 디지털 콘텐츠의 고유한 소유권을 확보하도록 하는 NFT를 연구해왔다."

     

    "NFT사업을 시작하려는 회사, 브랜드, 유명인, 인플루언서를 보면 스타벅스 보다 NFT에 더 적합한 곳은 없다"고 강조했다. 

     

    스타벅스가 NFT 사업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그의 선택을 보면 NFT는 이제 더 이상 피해갈 수 없는 하나의 사업이라고 본다. 

     

     

    가상세계에서도 브랜드 가치 유지 

    스타벅스 뿐만 아니라 앞서 코카콜라, 파파존스, 맥도날드 등 글로벌 기반으로 사업을 하는 식음료 업계도 NFT 시장 진출을 선언한 상태이다. 대부분 메타버스와 연계해 가상세계에서 브랜드 가치를 알리고 오프라인과 연계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모델을 채택하고 있다. 

     

    코카콜라는 제로 슈가 바이트를 소재로 한 메타버스 미니게임을 출시할 계획으로 NFT 활용성이 대단하다. 

     

     

    대형 프랜차이즈들은 메타버스, NFT 가상 공간에서 이용자들이 자신들의 브랜드를 알리고 매출을 증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글로벌 기반으로 사업하는 식음료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업들도 NFT 시장에 많이 진출하고 있는 추세이다. 지금부터라도 NFT에 대해 공부하는 것은 필수인 것 같다. 

     

     

    ▽ 바이낸스 공식 수수료 20%할인[링크]

     

    ▽ 바이비트 공식 수수료 20%할인[링크]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